주관기관 – (주)쓰리빅스, 참여기관 -(주)디엔에이링크, (주)이노아이엔씨, (주)켈스

디엔에이링크, 쓰리빅스, 이노아이엔씨가 함께 보건산업진흥원에서 발주한 ‘인공지능 활용 체외진단의료기기 개발 사업’의 최종 사업자로 선정됐다고 28일 밝혔다.
 
위 사업은 COVID-19로 인한 전세계 팬데믹 감염병을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발주한 사업으로 생물정보전문기관, IT 시스템 전문기관, 생명공학 / 바이오 인공지능 전문기관 및 진단키트 전문기관의 협력을 통해 앞으로 발생가능한 감염병의 조기 진단 및 예측을 위한 사업으로 국내 진단 기술의 글로벌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사업이다.
 
디엔에이링크는 ‘국가 바이오 빅데이터 구축 시범사업(K-DNA)’에도 최근 선정되었듯이 국내 NGS 시장을 선도하며 생명공학관련 및 바이오 분야 인공지능 우수 전문인력과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국내 최고의 회사이다. 또한 COVID19 항체와 항원 진단킷을 출시하여, COVID-19에 대해 축적된 빅데이터와 인공지능 분석시스템을 갖추고 있는 회사이다.
 
또 쓰리빅스는 생물정보 및 바이오 빅데이터 기반의 플랫폼 개발과 신약 후보 물질을 발굴하는 회사로써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의 ‘헬스케어 빅데이터 처리 및 관리 시스템 구축’ 사업을 이노아이엔씨와 공동으로 2020년에 수행해 성공적으로 완료한 경험을 가지고 있는 우수 전문 기업이다. 이노아이엔씨는 IT 시스템전문 개발 및 구축기업으로 질병관리본부 및 다양한 국가연구기관의 우수한 시스템을 개발했다.
 
각 분야의 최고 전문회사들의 컨소시엄을 통해서 한국 바이오의 위상을 높일 수 있는 좋은 기술과 시스템에 대한 개발에 큰 기대가 있다고 이종은 대표와 박준형대표, 이한호대표는 최종 사업자 선정에 대한 의의를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손수경 기자(010tnrud@mdtoday.co.kr)
뉴스 출처 : http://www.mdtoday.co.kr/mdtoday/index.html?no=404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