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화여자대학교의료원 주관, 여성질환과 마이크로바이옴 심포지엄 초대

이대병원, ‘여성질환과 마이크로바이옴’ 심포지엄, 산학협력 활성화 방안 논의

마이크로바이옴 신약이 나오기 위해선 ▷제조품질관리(CMC) ▷약물의 작용기전 규명(MOA) ▷야생균주(wild type)의 기능 유지가 관건이라는 전문가 의견이 나왔다.

이대목동병원은 지난 4일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통해 ‘여성질환과 마이크로바이옴’을 주제로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이날 심포지엄에선 유방암, 조산, 대장암 등 다양한 여성질환과 관련된 마이크로바이옴 연구 뿐만 아니라, 실질적으로 마이크로바이옴이 하나의 산업으로 자리잡기 위해서 어떤 노력이 필요할 지 전문가들 간 논의가 이뤄졌다.

우선 다른 약물과 개발 마찬가지로 마이크바이옴 신약개발 역시 CMC 등 품질관리를 위한 다양한 장치를 사전에 염두에 두고, 개발에 임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그러나 막상 임상시험계획승인(IND)을 받기 위해서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요구하는 서류가 부족한 회사도 많다는 지적이다.

박준형 쓰리빅스 대표이사는 신약개발을 위한 적절한 타깃과 적응증을 발굴하기 위해서는 마이크로바이옴 관련 유전체연구(omics)를 위한 협력의 중요성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러한 연구를 통해 약물의작용기전(MOA)를 밝히는 게 필요하다는 것이다.

박 대표는 “미국의 경우 오믹스 연구와 마이크로바이옴 연구가 비교적 잘 연계돼 있는 반면, 국내는 이러한 경향을 잘 따라가기 어렵다”며 “마이크로바이옴에 대한 분자생물학적 기전을 규명하는 다양한 연구를 위해 병원, 기초연구기관, 회사의 연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병원은 직접 약물이 쓰이는 곳이나 환자와 정상인의 마이크로바이옴을 비교 해나가는 데 최적의 장소이기 때문에, 병원이 선도해 약물개발을 선도해 나가는 방안도 고려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뉴스 출처 : http://www.hit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9586

쓰리빅스-경희대, 바이오 빅데이터 활용 신약개발 업무협약 체결 (MOU)

경희대 GPIM 김학원 센터장(왼쪽)과 3BIGS 박준형 대표가 양기관간 MOU 체결후 기념촬영 하고 있다.

바이오 빅데이터 플랫폼 전문기업 쓰리빅스(대표 박준형)는 지난 5일 경희대학교 글로벌 의약품소재개발 연구센터(이하 GPIM, 센터장 김학원)와 바이오 빅데이터 기반 신약개발을 위한 공동연구 및 인공지능 인프라 구축, 관련 기술의 지원 및 교육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경희대학교 GPIM과 3BIGS 양측은 산학협력체계를 구축하고, 3BIGS의 신약개발 데이터 플랫폼 3X-DBank와 연계한 인공지능기반 신약 후보물질 도출 구조 설계 및 합성 기술과 관련된 데이터를 확보해 신약(신소재) 발굴 등의 산업화에 활용하기 위해 협력할 예정이다.

경기도 지역협력연구센터(GRRC) 사업을 수행 중인 경희대학교 GPIM은 고부가가치 의약품소재 분야에서 산학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원천기술 및 실용화 기술을 개발하고 산업화함으로써 관련 산업의 기술경쟁력 강화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를 목표로 하고 있다.

특히, 천연물 기반 신약 후보물질의 도출, 새로운 의약품 합성 및 대량 생산 기술 개발 등 의약품 소재 개발과 관련된 제반 기술을 확보하여 산업체의 기술 향상을 지원하고, 기업의 니즈를 반영한 다양한 기업지원 활동을 추진하고 있다.

3BIGS는 바이오 빅데이터 플랫폼, AI 기반의 신약개발 플랫폼 및 동식물, 곤충, 미생물 등의 유전체 정보 분석 플랫폼을 이용해 신약(신소재) 물질을 발굴하는 바이오 빅데이터 플랫폼 기반의 신약개발 회사다. 현재 3BIGS는 한국과 인도의 우수한 인력을 기반으로 BT와 IT의 역량을 최적화하고 제약기업, 헬스케어(바이오)기업, 종합(대학)병원, 국가연구기관과 다양한 협력과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김학원 GPIM 센터장은 “GPIM이 보유하고 있는 의약품 소재의 합성·분리·평가와 관련된 우수한 기술적, 인적 인프라와 3BIGS의 우수한 바이오 빅데이터 플랫폼을 연계하는 공동연구를 통해서 신약개발에 소요되는 개발 기간을 단축하고 성공 가능성을 높일 수 있는 방법을 구체화하고자 한다”고 이번 협약의 취지를 밝혔다.

박준형 3BIGS 대표는 “3BIGS의 바이오 빅데이터 플랫폼과 AI를 활용한 산업화 역량과 경험을 기반으로 글로벌바이오 산업 진출을 경희대학교 GPIM과 협력을 맺고 공동으로 진행할 수 있게 돼 앞으로의 기대가 상당히 크다”고 소감을 밝혔다.

뉴스링크 : http://www.biospectator.com/view/news_view.php?varAtcId=11026 (바이오스펙테이터)

쓰리빅스-디엔에이링크, AI기반 신약개발 공동 업무협약 체결 (MOU)

(왼쪽부터) 디엔에이링크 이종은 대표이사, 쓰리빅스 박준형 대표이사가 업무협약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디엔에이링크

쓰리빅스(3BIGS) – 디엔에이링크(DNAlink)

다중오믹스 기반의 바이오 빅데이터에 인공지능(AI)를 접목한 신약개발과 검증을 위한 연구 업무협약 (MOU) 체결

디엔에이링크는 바이오 빅데이터 플랫폼 전문기업 쓰리빅스(3BIGS)와 다중오믹스 기반의 바이오 빅데이터에 인공지능(AI)을 접목한 신약개발과 검증을 위한 연구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다중오믹스 분석은 유전체, 전사체, 단백체, 대사체, 후성유전체, 지질체 등 다양한 분자 수준에서 생성된 여러 데이터들의 총체적이고 통합적인 분석을 의미한다.

디엔에이링크는 2000년 3월 설립 이후 유전체사업 분야에서 꾸준한 연구 및 사업 활동을 통해 한국인 유전체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심혈을 기울여 왔다. 한국인 칩 개발 및 업그레이드 작업에 참여해 국제적 수준의 커스텀 칩 개발 및 상용화에 성공했으며, 2019년까지 8차례에 걸쳐 질병관리본부 학술용역과제에 참여해 약 25만명의 한국인 칩 유전체 정보를 생산했다. 이 회사는 또 참여한 모든 과제에서 ‘최우수’ 또는 ‘매우 우수’ 평가를 받음으로써 고품질 유전체 정보생산 능력을 인정받고 있다.

디엔에이링크는 그간 축적된 유전체 기술을 기반으로 개인 유전체 사업, PDX(Patient-Derived Xenograft), AccuID(Forensics Human Identification), 아바타 마우스 서비스, 신약 개발 등 사업영역을 확장해 왔다.

최근에는 코로나19 항체 신속키트를 개발, 판매하는 등 진단사업에도 진출했다.

쓰리빅스는 바이오 빅데이터 플랫폼과 AI 기술을 이용해 신약 개발을 수행하는 스타트업으로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의 ‘AI 신약개발 시범사업’ 및 ‘헬스케어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사업’ 등을 통해 기술력을 인정 받았다. 여기에 이화여자대학교의료원과 협력을 통해서 진단마커 발굴을 수행하고 있다.

또한 한국과 인도의 우수한 인력을 기반으로 한 BT와 IT의 역량을 최적화하고 제약기업, 헬스케어 기업, 종합병원, 국가연구기관과 다양한 협력과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회사 측은 “디엔에이링크의 오랜 기간 축적된 유전체 연구 정보와 쓰리빅스의 AI 기반 바이오 빅데이터 플랫폼을 연계해 신약 후보물질 발굴, PDX 모델을 통한 검증 및 신약개발을 진행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뉴스 출처 :파이낸셜뉴스 http://naver.me/FoAcgGs0

쓰리빅스-서울대 NICEM, 공동연구 업무협약 체결 (MOU)

쓰리빅스 박준형 대표 (사진 중앙 오른쪽)과 서울대 농생명과학공동기기원 이창규 원장 (사진 중앙 왼쪽)이 업무 협약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쓰리빅스(3BIGS) – 서울대학교 농생명과학공동기기원(NICEM)

바이오 빅데이터 기반 공동연구 및 학술연구 상호협력에 관한 업무협약

바이오 빅데이터 플랫폼 전문기업 ㈜쓰리빅스(3BIGS)와 농업/환경/생명/과학분야 전문기관 서울대학교 농생명과학공동기기원(NICEM)은 바이오 빅데이터의 다중오믹스 분석 기반 유용유전자 활용 연구, 공동연구과제 개발 및 참여, 첨단기술정보 교류 협력,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체험 및 교육 프로그램 개설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지난 6월 17일 체결했다.

서울대학교 NICEM은 유전체분석센터를 포함한 9개의 센터로 구성된 전국 국립대학교의 26개 공동기기연구원 중 가장 큰 규모의 연구원이다. 최근에는 유전체 산업의 성장에 맞추어 유전체 빅데이터 생산 및 구축을 위한 최신의 장비 및 인력을 보유하여, 서울대학교 뿐만 아니라 국내외의 우수한 연구자들과 다양한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3BIGS는 바이오 빅데이터 플랫폼, AI 기반의 신약개발 플랫폼 및 동식물, 곤충, 미생물 등의 유전체 정보 분석 플랫폼을 이용하여 신약(신소재) 물질을 발굴하는 바이오 빅데이터 플랫폼 기반의 신약개발 회사이다. 한국과 인도의 우수한 인력을 기반으로 한 BT와 IT의 역량을 최적화하고 제약기업, 헬스케어(바이오)기업, 종합(대학)병원, 국가연구기관과 다양한 협력과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NICEM의 이창규원장은 “NICEM의 바이오 데이터 생산에 대한 우수한 기술적, 인적 인프라와 3BIGS의 우수한 바이오 빅데이터 플랫폼의 연계 및 공동연구를 통해서 NICEM의 연구 효율을 증대하고 글로벌 유전체 연구협력, 바이오 데이터를 활용한 산업화 모델 발굴 및 바이오 분야의 중요한 과제 발굴과 기획을 도모하자”고 이번 협약의 취지를 밝혔다.

“3BIGS의 바이오 빅데이터 플랫폼과 AI를 활용한 산업화 역량과 경험을 기반으로 글로벌바이오 산업 진출을 국내 최고의 연구기관인 서울대학교 NICEM과 협력을 맺고 공동으로 진행할 수 있게 되어 앞으로의 기대가 상당히 크다”고 3BIGS의 박준형대표는 말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서울대학교 NICEM의 우수한 인력과 장비를 통해 확보되는 다양한 바이오 빅데이터와 3BIGS의 다중오믹스 분석 플랫폼(3X-NGS), 과학문헌 분석 플랫폼(3X-SLDmining), 신약개발 데이터 플랫폼(3X-DBank)를 연계하여 헬스케어 산업에 활용가능한 진단 마커 및 유용 신약(신소재) 발굴과 같은 산업화에 공동으로 협력할 것으로 기대된다.

뉴스 출처 : http://www.pharm21.com/news/articleView.html?idxno=111104

쓰리빅스-메디리타, AI신약 공동연구 업무협약 (MOU)

“AI활용 신약개발 분야 확장과 결과 신뢰성 향상 기대”

인공지능(AI) 신약개발 전문기업 메디리타(MEDIRITA)는 지난 27일 바이오 빅데이터 플랫폼 전문기업 쓰리빅스(3BIGS)와 AI신약개발을 위한 바이오 빅데이터 분석 활용에 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메디리타는 자체 신약개발용 AI인 ‘MuN-AI’의 확장성과 완성도를 높이는 데 주력하며 쓰리빅스는 자체 구축한 약물-질병-유전자 연관 정보 데이터베이스 플랫폼인 ‘3X-DBank’와 텍스트마이닝 플랫폼 ‘3X-SLDming’, 오믹스 분석 플랫폼인 ‘3X-NGS’ 등을 활용해 맞춤형 바이오 빅데이터를 제공할 예정이다.

메디라타 배영우 대표는 “메디리타의 독창적인 신약개발 AI인 MuN-AI는 멀티오믹스 네트워크 기술에 기반한 인공지능 솔루션으로 국내외에서 검증된 쓰리빅스의 우수한 품질의 바이오 빅데이터를 결합해 AI 활용 신약개발 분야의 확장과 결과의 신뢰성 향상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쓰리빅스 박준형 대표는 “AI 신약개발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검증된 바이오 빅데이터와 플랫폼을 구축하기 위해 약 3년 전부터 인도에 쓰리빅스 자회사를 설립, 인도의 우수한 바이오-IT 인력을 통해 본 사업을 진행했다”며 “국내 AI 신약개발 전문회사와의 협력으로 3BIGS-바이오 빅데이터의 우수성을 알릴 계획이다”고 말했다.

메디게이트 / 메디리타-쓰리빅스, AI신약 공동 연구 업무협약/ 박도영 기자 (dypark@medigatenews.com)

http://www.medigatenews.com/news/3811465440

쓰리빅스, 글로벌 의약품 소재개발 연구센터, ‘산학협력 심포지엄’

경희대학교 글로벌 의약품 소재개발 연구센터(Global Center for Pharmaceutical Ingredient Materials, GPIM)와 LINC+사업단이 오는 5일 국제캠퍼스 중앙도서관에서 산학협력심포지엄 및 성과발표회를 연다.

이번 행사는 ‘제약산업의 꽃’이로 불리는 신약개발의 최신 동향을 살펴보고, 신약개발 관련 Open Innovation 전략,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신약개발 발굴 사례를 공유하고자 마련됐다.

이날 정상전 성균관대 교수, 박준석 대웅제약 신약센터장, 박준형 ㈜쓰리빅스 대표이사 등 관련 분야 전문가가 ‘항체 수식기술의 개발과 사업화’, ‘혁신신약 파이프라인 소개’, ‘인공지능 기반의 약물 개발/재순환을 위한 제약 데이터베이스 통합’ 등을 주제로 강연할 예정이다.

글로벌 의약품 소재개발 연구센터 김학원 센터장은 “최근 국내 바이오제약 기업에서 발표한 신약개발 성공사례는 활발한 Open Innovation 전략으로 가능했다고 평가받고 있다”며 “이에 ‘신약개발 성공을 위한 Open Innovation 전략과 AI를 이용한 신약개발’이란 주제로 산-학-연 관계자를 위한 심포지엄을 열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경희대 글로벌 의약품 소재개발 연구센터는 지난 2017년 경기도지역협력연구센터(Gyunggi Regional Research Center) 사업에 선정된 연구기관이다.

이 센터는 천연물 기반의 신약 후보 물질 설계와 기업의 요구를 반영한 산학협력 연구 등을 통해 도내 관련 기업의 기술력 향상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

Link : https://news.mt.co.kr/mtview.php?no=2020020410117498707